山谷ブログ-野宿者・失業者運動報告-

アクセスカウンタ

zoom RSS 竪川河川敷公園より国際声明文・ハングル版(その1)

<<   作成日時 : 2012/03/12 18:06   >>

ブログ気持玉 0 / トラックバック 1 / コメント 0

(2 회에 걸쳐 게재합니다./ブログの仕様の関係で2回に分けて掲載します。)

일본 도쿄도 강동구(江東区일본어 발음:코토쿠)는 지금도 노숙자 텐트의 강제 철거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철거 예정 구역 밖으로 이전한 텐트마저도 거센 압력을 받고 있는 긴박한 상황입니다. 강제 철거에 항의하는 목소리를 강동구에 보내주세요! 당신의 항의가 철거를 저지할 수 있습니다. 3월 말까지 아래의 세 관계자에게 팩스를 보내주세요. 일본 정부, 일본대사관 등에 항의하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1.강동구청장 야마자키 타카아키江東区長 山崎孝明(やまざき・たかあき):81-3-3647-4133

2.강동구 토목부 부장 나미키 마사토江東区・土木部 部長 並木雅登(なみき・まさと):81-3-3647-8454

3.강동구 水辺と緑の課 과장 아라키 타케오江東区・水辺と緑の課 課長 荒木威男(あらき・たけお):81-3-3647-9287

블로그에 게재할 수 있도록, 보내신 메세지를 san-ya@sanpal.co.jp로도 보내주세요.우리는 강제 철거를 저지하는 데모 및 활동을 계속해 갈 것입니다.국제적 차원에서의 활동도 함께 할 것입니다. 기대해주세요!

타테카와 하천부지 공원(竪川河川敷公園)에서 벌어지고 있는 노숙자 강제철거에 항의해주실 것을 국제 사회에 요청합니다.

모든 약속은 무시되었다. 이 곳 도쿄도 강동구 타테카와 하천부지 공원은 기만과 차별로 가득찬 속임수에 농락당했다. 현재 이곳에 사는 60명 정도의 사람들은, 스카이트리 주변의 재개발과 환경’정화’정책의 일환으로 인해 강제 철거의 위협에 놓여져있다. 지금까지 ‘강제 철거는 하지 않는다’고 명언한 강동구는 공원 내에 거주하는 십수명의 노숙자들에 대해 협박에 가까운 이전 강요를 몇 번이나 해왔고, 끝내 작년 겨울, 국제인권조약과 헌법 위반이라고 비판 받는 ‘행정대집행(行政代執行)’이란 형태를 취해, 일방적으로 강제 철거를 시작했다. 강제철거를 피하기 위해 사람들은 이미 공사가 끝난 부분으로 이동했지만, 이동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구 측은 협박과 철거를 시작했다. 1월 27일에는 100명의 경비와 경찰, 구청 직원이, 앞에 주저 않아 항의하는 사람들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발로 차고 끌고 가고 거꾸로 매다는 등의 폭력을 행했다. 이로 인해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하는 가운데서도 공원 주변에 펜스 설치를 강행, 공원 서쪽의 삼분의 일을 봉쇄했다. 사람들은 지금 펜스에 포위 된 채로 생활하고 있다. 이 펜스 때문에 생존에 반드시 필요한 물이 나오는 곳으로의 통행이 차단되었으며, 알루미늄 캔과 신문지를 모아 파는 것으로 생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리어카로 지나다니는 것이 불가능하게 되었다. 강동구는 결국 노숙자를 죽이려고 하고 있는 것이다.

노숙자의 생존권을 침해하고, 공공연연히 차별과 폭력을 휘두르는 강동구

공원 주위에는 공안경찰이 배회하고 강동구에 고용된 경비들이 생활을 24시간 감시하며 비디오로 녹화하고 있다. 동시에 강동구는 ‘노숙자와, 그의 지원자임을 칭하는 이들 때문에 공원의 안전한 이용이 확보되지 않고 있다’ ‘불법점거자들이 공사를 방해하고 있다’ 등의, 노숙자와 동지들에 관해 매우 악질적이고 차별적인 선전을 행하고 있다. 그 목적은 주변에 사는 주민들에게 혐오의 감정을 부채질하고 노숙자를 적대시하는 구도를 만들어내고자 하는 것이다. 실제로 강동구에서는 강제철거에 보조를 맞추는 듯이 노숙자 습격이 끊이지 않고 있다. 작년 12월 11일에는 공원 화장실 안에서 자고 있던 남성에게 초등학생이 물을 끼얹고 집단으로 때리고 밖으로 끌어내는 등의 폭행을 당했으며, 자전거로 끌고다니기까지 했다. 이로 인해 그 남성은 늑골이 부러지는 중상을 당했다. 방화와 투석도 반복되고 있다. 이러한 사건이 빈번히 발생하는 와중에 솔선해서 폭력을 선동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폭력임을 인식하지 못하고 오히려 옳은 일이라고 착각하고 있는 강동구의 죄는 지극히 무거운 것이다.

2월 8일 한 채의 텐트의 강제 철거를 강행

올해 2월 8일에 강동구는 공원 내에 있던 한 채의 텐트를 강제 철거했다. 철거 직전에 공원 노숙자들과 ‘대화’를 하겠다고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강제 철거 직후, 강동구는 예정되어있던 대화의 시간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철거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거짓말도 태연히 하며 사람을 속이는 것도 마다하지 않는다. 그것이 지금까지 몇 번이고 지속되어 온 강동구의 방식인 것이다. 철거를 당한 동지 A씨는 60세를 넘은 고령이며 건강 상태도 좋지 않았다. 2월 8일 아침, 100명 이상의 경찰관, 경비원, 구청 직원들이 A씨의 텐트 안으로 돌입해, A씨와 함께 남으려고 하는 동지들의 손과 양발을 들어 올리고, 때리고, 끌어내는 등의 폭력을 가하며 A씨로부터 떼어 놓았다. 그리고 A씨의 짐 전부를 강탈했으며 텐트를 파괴했다. 그 날 아침까지 그 텐트에 살며 일을 해 온 A씨도 텐트로부터 끌어내어졌다. 폭력으로 인한 쇼크로 쓰러진 A씨를 구청 직원들은 그대로 구급차에 밀어 넣고 병원으로 보내버렸다. A씨는 이 엄동설한의 시기에, 공원에서 10킬로나 떨어진 길 위에 방치된 채로 발견되었다. 길거리를 방황하는 A씨를 찾아낸 것은 역시 동지들이었다.

강제철거에 항의한 청년을 체포

A씨가 강제 철거를 당한 다음날, 우리는 강제 철거 및 대화가 일방적으로 취소된 건에 대해 항의하고, 또한 이유를 묻기 위해 강동구 구청으로 갔다. 그러나 항의하는 이들은 구청 밖으로 강제로 쫓겨났으며, 그 과정에서 한 명의 청년이 체포되었다. 청년은 경찰서 안에서 경찰의 지독한 대응에 항의했다는 것을 이유로 징벌방에 넣어졌으며, 그 안에서 그가 당한 일 역시 말도 안되게 비인간적인 것이었다. 그는 베개도 담요도 받지 못했으며 화장실은 밖에서 안이 다 들여다 보이는 상황이었다. 식사는 손으로 집어 먹어야 했으며, 형광등은 24시간 켜 놓은 채였기 때문에 잠드는 것조차 불가능했다. 뿐만 아니라 세면, 양치질, 면도, 펜 사용 및 책과 신문의 차입, 흡연, 체조등을 전부 금지당했다. 이것은 명백히 고문이다. 뿐만아니라 구청의 폭력에 항의해 대화를 요구하는 우리에게 강동구는 상당수의 직원을 동원해 입구를 봉쇄해 자유롭게 구청 안에 드나들지 못하도록(심지어 화장실조차도!) 하고있다. 주차장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것은 물론이고 구청에서 해야 하는 수속조차 구청 안에서 하지 못하게 하는 등, 상대를 대등한 인간으로 생각한다면 절대 하지 못할 대응을 취하고 있다..

(계속)

テーマ

注目テーマ 一覧


月別リンク

ブログ気持玉

クリックして気持ちを伝えよう!
ログインしてクリックすれば、自分のブログへのリンクが付きます。
→ログインへ

トラックバック(1件)

タイトル (本文) ブログ名/日時
竪川河川敷公園より国際声明文・ハングル版(その2)
(... &#44228;&#49549;) ...続きを見る
山谷ブログ-野宿者・失業者運動報告-
2012/03/12 18:18

トラックバック用URL help


自分のブログにトラックバック記事作成(会員用) help

タイトル
本 文
竪川河川敷公園より国際声明文・ハングル版(その1) 山谷ブログ-野宿者・失業者運動報告-/BIGLOBEウェブリブログ
文字サイズ:       閉じる